서른아홉에서 마흔으로

16년의 12월 마지막 밤은 노보텔 GM의 초대로 롬복 노보텔에서 보냈다. 크리스마스나 12월31일과 같은 뭔가 특별한 날에는 조용히 집에서 보내는 것을 좋아하고 또 그동안 그렇게 살아왔는데, 막상 집을 벗어나 특별한 공간에 있으니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은 이런 특별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자주는 싫다.

 

지난 한 해의 좋지 않은 기억들은 요란하게 터지는 불꽃들에 실어 터트렸다. 올해도 모두가 건강하고, 평범한 일상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