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정채봉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공유하기

눈물나는 시 한편.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시인 정채봉이 쓴 시다. 

정채봉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하늘나라에 가 계시는 엄마가
하루 휴가를 얻어 오신다면
아니 아니 아니 아니
반나절 반 시간도 안 된다면
단 5분 그래, 5분만 온대도 나는
원이 없겠다

얼른 엄마 품속에 들어가
엄마와 눈 맞춤을 하고
젖가슴을 만지고
그리고 한 번만이라도
엄마! 하고 소리 내어 불러보고
숨겨놓은 세상사 중
딱 한 가지 억울했던 그 일을 일러바치고
엉엉 울겠다


이 시를 처음 읽었을 때 정말 엉엉 울 뻔 했다. 그것도 찜질방에서.. 덕분에 다 씻었는데 또 들어가서 샤워..

시인 정채봉이 쓴 시인데, 그 또한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시처럼 시인은 하늘나라에서 만난 엄마 품속에 들어가서 편안한 순간을 영원히 느꼈으면 좋겠다. 

다른 글

변하는가 변하지 않는가 어느날 찾아온 고양이, 반복되는 후회 사무실에 다시 고양이들이 찾아와줬으면 좋겠다. 있을 땐 그 고마움과 소중함을 모르고 없어진 뒤에...
서른아홉에서 마흔으로 16년의 12월 마지막 밤을 멋진 불꽃놀이와 함께 보내며 이제 서른아홉에서 마흔으로 넘어왔다. 세월 빠르다는 식상한 말이 뼈저리게 공감...

공유하기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