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정채봉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공유하기

눈물나는 시 한편.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시인 정채봉이 쓴 시다. 

정채봉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하늘나라에 가 계시는 엄마가
하루 휴가를 얻어 오신다면
아니 아니 아니 아니
반나절 반 시간도 안 된다면
단 5분 그래, 5분만 온대도 나는
원이 없겠다

얼른 엄마 품속에 들어가
엄마와 눈 맞춤을 하고
젖가슴을 만지고
그리고 한 번만이라도
엄마! 하고 소리 내어 불러보고
숨겨놓은 세상사 중
딱 한 가지 억울했던 그 일을 일러바치고
엉엉 울겠다


이 시를 처음 읽었을 때 정말 엉엉 울 뻔 했다. 그것도 찜질방에서.. 덕분에 다 씻었는데 또 들어가서 샤워..

시인 정채봉이 쓴 시인데, 그 또한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시처럼 시인은 하늘나라에서 만난 엄마 품속에 들어가서 편안한 순간을 영원히 느꼈으면 좋겠다. 

다른 글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욕심과 같은 실수 웹에 보이는 우스갯 소리 중에 웃기면서도 가장 마음에 와 닿는 문구는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
서른아홉에서 마흔으로 16년의 12월 마지막 밤을 멋진 불꽃놀이와 함께 보내며 이제 서른아홉에서 마흔으로 넘어왔다. 세월 빠르다는 식상한 말이 뼈저리게 공감...

공유하기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