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취미가 뭡니까?

사람들의 취미

요즘은 드물지만 예전에는 쓸 데 없이 ‘취미’를 물어보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력서를 쓸 때나 개인 신상 조사 같은 것을 적을 때도 ‘특기’와 더불어 항상 같이 기재해야 하는 ‘취미 란’에는 도대체 뭘 적어야 될지 한참을 고민하게 만들기도 했었는데, 특기야 그렇다 쳐도 도대체 나의 취미가 왜 궁금한 건지 이해할 수 없었다. 설마 사장님이 나랑 친해지려고?

이럴 때 가장 무난하게 답할 수 있는 것이 독서나 영화 감상, 음악 감상.. 이런 것들이었다.

요즘이야 독서나 영화, 음악 감상 외에도 취미 혹은 여가생활로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너무나 많아졌으니 취미를 묻는다는 것이 그 목적이 무엇이든 간에 좀 쓸데없는 질문처럼 되긴 했지만, 예전에는 남녀 간의 미팅에 나가더라도 상대에 대한 간단한 호구조사 뒤에 이어지는 필수 질문 중 하나였다.

지하 커피숍 소파에 마주보고 앉아서 이런 취조같은 대화를 나눈다.

‘저.. 취미가 뭐예요?’
‘저요? 음.. 음악감상이요. 그러는 그 쪽은 취미가 뭐예요?’
‘아, 저는 영화 보는 거 좋아해요. 음악감상도 좋아하구요.’
‘어떤 음악 좋아하세요?’
H.O.T 요.’

‘네?’

새로운 학년이 되어서 새로운 친구를 사귈 때도 언젠가 한 번쯤은 묻는 질문, ‘야, 넌 취미가 뭐냐?’

그런데, 요즘은 이 질문을 거의 하지 않는다. 나도 요 몇 년 동안 누군가에게 취미가 무엇인지 물어본 적이 없는 거 같고, 반대로 누군가에게 질문을 받아본 적도 없는 것 같다.

상대의 취미가 더 이상 궁금하지 않은 세상에서 사람들은 어떤 취미를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나를 아는 누군가가 혹시 궁금할까 미리 말해 두는데, 나의 취미는 독서영화 감상, 그리고 음악 감상이다. 역시 무난하다.

Published in생각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