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태그: 야탑

한국출장, 그리고 다시 컴백

한국출장 이번 한국출장은 다른 때와 달리 좀 힘이 들었다. 안성에서 서울로 왔다갔다 할 수 없으니 서울이나 성남 쪽에서 자면서 일을 보려 했는데, 여러 이유로 대부분 야탑의 찜질방에서 잠을 잤기 때문이다.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면 아이들이 ‘아빠~ 뭐 사왔어?’ 하고 달려드는…